RPM9

자동차
HOME > 자동차 > 신차소식

현대차 싼타페‧기아차 쏘렌토, 가솔린 SUV 시장서 ‘격돌’

발행일 : 2017-03-09 10:58:41
현대차 싼타페‧기아차 쏘렌토, 가솔린 SUV 시장서 ‘격돌’

현대차와 기아차가 비슷한 시기에 가솔린 SUV를 내놓고 같은 시장에서 격돌한다.

기아차는 9일 쏘렌토 2.0 가솔린 모델을 내놓고 본격 시판에 나섰다. ‘쏘렌토 가솔린 2.0 터보’ 모델은 세타Ⅱ 2.0 T-GDi 엔진을 탑재해 최고출력 240마력, 최대토크 36.0㎏f·m를 낸다. 소음과 진동에 민감한 소비자들을 겨냥한 제품이다. 실속파 고객들을 겨냥한 경제형 트림 ‘프레스티지’와 고급형 트림 ‘노블레스’ 등 총 2가지 트림으로 운영되며 터보 전용 엠블럼이 부착된다.

프레스티지 트림은 ▲운전석 파워‧통풍시트 ▲하이패스 룸미러 ▲버튼시동 스마트키 등 운전자 중심의 필수 편의사양과 함께 ▲동승석 통풍시트 ▲2열 열선시트 등 동승자를 배려한 사양들이 기본 적용됐으며 가격은 2.0 디젤 모델 동일 트림 대비 160만원 낮은 2825만원이다.

노블레스 트림은 ▲스마트 테일게이트 ▲전자식 주차브레이크(오토홀드 포함) ▲전방 주차보조시스템 ▲19인치 럭셔리 알로이 휠 등 고객 선호도가 높은 고급 사양들이 적용됐으며 가격은 2.0 디젤 모델 동일 트림 대비 105만원 낮은 3060만원이다.

현대차 싼타페‧기아차 쏘렌토, 가솔린 SUV 시장서 ‘격돌’

앞서 현대차는 지난 6일 쏘렌토 2.0 터보와 같은 엔진을 얹은 싼타페 2.0 가솔린 터보를 출시했다. 3세대 싼타페 최초로 2600만원대의 경제적인 트림을 선보여 고객 선택의 폭을 넓히고, 디젤 2.0 모델에서 높은 가성비로 시장의 좋은 반응을 얻었던 ‘밸류플러스’ 트림을 가솔린 2.0 터보 모델에서도 운영해 가격 경쟁력을 높였다.

싼타페 가솔린 2.0 터보 모델의 가격은 ▲스마트 2695만원 ▲프리미엄 2855만원 ▲밸류플러스 3040만원이다.

국내 SUV 시장은 디젤 모델 판매가 주류를 이루고 있으나, 수입 SUV의 경우는 가솔린 모델도 상당수 있다. 현대차와 기아차가 가솔린 터보 SUV를 내놓은 것은 수입 SUV로 이탈하는 고객을 막기 위함이다. 한국GM과 르노삼성, 쌍용차는 가솔린 SUV를 내놓지 않고 있어 현대차와 기아차의 존재감이 더욱 높아질 전망이다.
 임의택 기자 (ferrari5@rpm9.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

최신포토뉴스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