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PM9

자동차
HOME > 자동차 > 부품/용품

‘타보고 구매한다’…획기적인 수입중고차 매매 플랫폼 ‘코오롱오토그라운드’ 등장

발행일 : 2017-03-13 10:50:25
‘타보고 구매한다’…획기적인 수입중고차 매매 플랫폼 ‘코오롱오토그라운드’ 등장

수입중고차를 사고 팔 때 불편하고 아쉬웠던 점을 해결한 새로운 방식의 중고차 매매 서비스가 시작됐다. 인증 중고차 매매 전문 업체인 코오롱오토플랫폼은 수입 중고차 매매 플랫폼 '코오롱오토그라운드(Kolon Auto Ground)'를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코오롱오토그라운드’는 차령이 5년 미만이면서 주행거리가 10만㎞ 미만인 수입중고차를 대상으로 자체 인증 과정을 통과해 검증된 차량만을 직접 매입해 판매하는 수입중고차 매매 서비스다.

특히 기존 중고차 매매 방식과 달리, ‘타면서 팔고 타보고 사는’ 방식을 도입해 주목을 끈다. 일반적으로 중고차를 판매할 경우 매물로 등록함과 동시에 차량을 업체에 인도하지만 ‘코오롱오토그라운드’는 해당차량이 판매가 되는 시점(최장 30일)까지 고객이 계속 차를 타고 다닐 수 있는 편의성이 있다. 30일이 지나도 판매가 안 될 경우에는 ‘코오롱오토그라운드’에서 확정매입가로 매입하기 때문에 판매여부에 대한 부담도 없다.

반대로 수입중고차를 살 경우에는 최대 7일 및 구매 후 주행거리 700㎞ 이내에서 100% 환불보장 서비스가 제공된다. 소비자들은 일정기간 차를 타보고 최종 구매가 가능해 허위 매물에 대한 불안감을 해소할 수 있고 직접 체험해본 후 구매할 수 있어서 고객 만족도가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구매 후에도 ‘코오롱오토그라운드’만의 차량보증서비스인 ‘AG워런티’를 기본으로 제공해 중고차 이용에 불편함이 없도록 했다.

‘코오롱오토그라운드’는 국내최초로 수입차 전 차종의 시세정보를 제공하고 차량의 제원, 옵션, 사고이력 뿐만 아니라 전 차주의 흡연여부, 차량 사용용도 등 상세한 정보도 함께 제공해 고객 만족도를 높이는데 노력하고 있다.

베타 오픈기간인 지난 2월에 ‘코오롱오토그라운드’ 웹사이트를 방문한 이용자는 약 5만 명에 달한다. 이중 실제로 3만여 명이 중고차 시세조회를 했으며 1000여 건의 상담 신청도 이어지는 등 소비자의 관심을 끌고 있다.

코오롱오토플랫폼 관계자는 “기존 소비자들이 고가의 수입중고차를 거래하면서 느꼈던 불신과 불편함이 ‘코오롱오토그라운드’를 통해 해소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하며 “타면서 팔고 타보고 사는 방식이 수입중고차 시장을 넘어 전체 중고차 시장에 새로운 트렌드로 자리 잡을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코오롱오토그라운드는 향후 모든 중고차를 대상으로 사업을 넓혀나갈 계획이다.

‘코오롱오토그라운드’는 인터넷, 모바일,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등을 통해 무료로 만나볼 수 있으며 전국 6개 광역시군에 위치한 오프라인 프리미엄 매장을 통해서도 이용할 수 있다. ‘코오롱오토그라운드’를 운영하는 코오롱오토플랫폼은 2016년 12월 코오롱글로벌이 100% 출자해 설립된 법인으로 인증 중고차 매매를 전문적으로 하는 회사다.
 임의택 기자 (ferrari5@rpm9.com)

최신포토뉴스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