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PM9

경제·사회
HOME > 경제·사회 > 경제일반

‘NAVER X AI 2017’ 검색 콜로키움 개최

발행일 : 2017-04-07 14:38:27
‘NAVER X AI 2017’ 검색 콜로키움 개최

네이버 검색 기술 개발 과정을 관련 전공 석박사들에게 공유하고, 이를 주제로 이들과 더 나은 방향을 토론하는 네이버 검색 콜로키움이 작년에 이어 2번째로 개최됐다. 올해 네이버 검색 콜로키움의 주제는 ‘NAVER X AI’. 검색 속 인공지능 기술에 대해, 네이버 i, AiRS, 쇼핑, 이미지 검색 등 인공지능이 적용된 사례를 공유하며, 전문가들과 다양한 의견을 교류했다.

네이버(대표이사 사장 한성숙)는 작년에 이어, 네이버의 검색 기술 개발 과정을 관련 전공자들을 대상으로 공유하고, 기술의 실제 서비스 적용 과정에서의 문제해결 방식, 데이터 활용 등을 주제로 외부의 전문가들과 토론하는 네이버 검색 콜로키움 ‘NAVER X AI 2017’ 을 개최했다.

네이버는 검색에서 축적된 ‘빅데이터’와 ‘인프라’ 등이 AI 연구개발에 활용되고, AI가 검색의 품질을 향상시키는 데 활용되고 있는 등 사실상 현재 검색과 AI연구는 서로 독립된 영역이 아니라 자연스럽게 연계될 수 밖에 없기에 이번 검색 콜로키움의 주제를 ‘AI’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NAVER X AI 2017’ 검색 콜로키움 개최

실제로, 네이버는 딥러닝, 인공신경망 등의 AI 기술을 접목시켜 네이버i, 추천, 이미지검색 등의 서비스 품질을 향상시키고 있다. 검색과 AI가 개별적으로 독립된 영역이 아닌, 이미 상호 결합된 서비스가 제공되고 있으며, 앞으로 검색의 더 많은 영역에서 AI 활용이 확대되어 나갈 것이라고 회사 측은 덧붙였다.

이번 콜로키움에는 김광현 Naver Search 리더를 비롯, 네이버 검색 연구개발자들이 대거 참여해 ▲검색과 빅데이터 처리 ▲추천 ▲딥러닝과 자연어처리 ▲비전과 로보틱스 등 총 4개 세션에 걸쳐 17개 주제에 대한 네이버의 AI 연구개발 사례, 노하우 등을 공개했다.

이를 통해, 관련 전공의 석박사 등 콜로키움 참석자들은 네이버의 연구기술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며, 네이버 개발자들과 기술 적용 과정에서의 활용된 데이터, 적용방식 등에 대해 전문적 식견을 나눴다.

뿐만 아니라, 네이버는 콜로키움 행사장에 각 개별 연구에 대한 데모 서비스 등을 제공하는 쇼케이스 부스를 마련하고 포스터 세션도 진행해 참석자들과 AI가 접목된 서비스, 기술에 대해 보다 심도깊은 토론을 진행했다.

김광현 Naver Search 리더는 “최근 들어 AI의 급격한 발전은 인프라와 빅데이터로 표현되는 대용량 데이터, 딥러닝을 비롯한 다양한 알고리듬이 뒷받침된 것”이라며, “검색 역시, 데이터, 인프라, 알고리듬을 바탕으로 발전해 온 대표적인 서비스로, AI 연구개발에 필수적인 요소들을 토대로 이미 상호 연계가 진행되고 있다”고, AI 연구개발에 있어 검색이 가장 효율적인 토대이자 자연스러운 연계임을 강조했다.

한편, 네이버는 콜로키움 뿐 아니라, 산학협력, 대학 연구실과의 공동연구, 인턴십, 데이터 공유를 통한 챌린지 등 다양한 방식의 협력 프로그램을 강화하는 등, 네이버의 다양한 기술과 사용자 니즈 파악을 위한 경험사례, 솔루션 등을 공유하며 국내 AI 연구개발 저변 확대를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소성렬기자

최신포토뉴스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