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PM9

문화예술
HOME > 문화예술 > ET-ENT스테이지

[ET-ENT 스테이지] '칼 퍼포장인' NCT127, 세련·성숙미 입고 돌아오다

NCT127 세 번째 미니앨범 'NCT#127 Cherry Bomb' 발매기념 쇼케이스 개최

발행일 : 2017-06-14 15:26:27
[ET-ENT 스테이지] '칼 퍼포장인' NCT127, 세련·성숙미 입고 돌아오다

[RPM9 박동선기자] SM엔터테인먼트의 비밀병기이자 다채로운 퍼포먼스로 유명한 NCT127(엔시티127)이 달콤하면서도 톡 쏘는 듯한 매력을 가진 체리빛 향기로 돌아왔다.

전자신문엔터테인먼트는 14일 오후 1시 서울 광장동 소재 YES24(예스24) 라이브홀에서 세 번째 미니앨범 'NCT#127 Cherry Bomb(엔시티#127 체리밤) 발매기념 쇼케이스를 진행한 NCT127과 함께했다.

NCT127은 멤버구성이 다채롭게 변형되는 특성을 지닌 SM엔터테인먼트의 신개념 아이돌 그룹 NCT의 유닛그룹으로, 태일·쟈니·태용·유타·도영·재현·윈윈·마크·해찬 등 9명을 멤버로 한다. 이들은 아이돌명가 중 하나인 SM의 아이돌그룹답게 칼군무와 비주얼을 갖춘 것은 물론 유연한 그룹성격 덕에 다채로운 음악성을 표현하기로 유명하다.

NCT127의 쇼케이스는 방송인 박소현의 진행아래 △포토타임 △앨범소개 △수록곡 0Miles(제로마일즈) 무대 △타이틀곡 'Cherry Bomb(체리밤)' 뮤비상영 및 무대 △Q&A진행 등으로 진행됐다.

이날 멤버들은 데뷔 후 처음으로 진행된 미디어공개 쇼케이스에 긴장한 모습을 보이는 것도 잠시, 자신감 있는 퍼포먼스와 가창력이 함께한 무대를 선보임으로써 특유의 재기발랄함을 보였다.

◇'달콤함 속 감춰진 카리스마' 미니앨범 NCT #127 Cherry Bomb

미니앨범 'NCT #127 Cherry Bomb(엔시티#127 체리밤)'은 두 번째 미니앨범 'NCT #127 Limitless(엔시티#127 리미틀리스)' 이후 5개월여 만에 선보이는 작품이다. 앨범구성으로는 타이틀곡 'Cherry Bomb(체리밤)'을 비롯해 △Running 2 U(러닝 투 유) △0 Miles(제로마일즈) △Whiplash(위플래쉬) △Summer 127(서머127) 등을 포함한 7트랙이 수록돼있다.

앨범 상 주목되는 점으로는 멤버 마크와 태용이 5개 트랙의 작사에 참여하며 음악적 재능을 드러냈다는 것과 함께 힙합 프로듀서 Dem Jointz(뎀 조인츠)를 필두로 작곡가 Deez(디즈), 래퍼 Deepflow(딥플로우) 및 MC 메타, 작사가 JQ(제이큐) 등 국내외 히트메이커들의 참여로 완성도를 높였다는 점이다.

[ET-ENT 스테이지] '칼 퍼포장인' NCT127, 세련·성숙미 입고 돌아오다

타이틀곡 'Cherry Bomb(체리밤)'은 미국의 유명 힙합프로듀서 Dem Jointz(뎀 조인트)와 감각적인 어반 R&B곡을 선보인 Deez(디즈)의 콜라보레이션으로 완성된 어반 힙합곡으로 멤버들의 랩과 보컬, 퍼포먼스를 모두 만날 수 있는 다이내믹한 구성을 갖고 있다. 특히 부드럽고 달콤하면서도 상큼한 맛을 담고 있는 체리를 맛보듯, 부드럽게 플로우를 타는 듯한 멜로디 속에 강한 비트감을 담아 매혹적인 감각을 뿜어낸다.

뮤비와 현장공연에서 본 '체리밤' 무대는 레드 포인트 컬러의 짙은 흑색 수트에서 보듯, 발라드같은 부드러움과 힙합의 강렬함을 동시에 느낄 수 있게 하는 음악과 멤버들의 격렬한 퍼포먼스가 돋보였다. 특히 토니 테스타의 합류로 완성된 안무는 격하면서도 정제된 세련미가 돋보이면서 NCT127의 음악적 역량을 한층 더 자세하게 보여주는 듯 했다.

수록곡 0 Miles(제로마일즈)는 메인 기타사운드와 감각적인 보컬을 특징으로 팬들과 함께 하고싶은 NCT127의 마음을 고스란히 드러낸다. 실제 무대를 통해 음악을 살펴보면 타이틀곡 'Cherry Bomb(체리밤)'과는 사뭇 다르게 몽환적이면서도 풋풋한 사랑을 하고싶은 개구쟁이 같은 느낌을 전달하고 있다.

전체적으로 이번 NCT127의 세 번째 미니앨범 'NCT #127 Cherry Bomb(엔시티#127 체리밤)'은 NCT127이 보여왔던 강렬한 카리스마와 퍼포먼스를 한층 끌어올린 뒤에 달콤함을 한껏 가미하면서 더욱 다채롭고 성숙한 느낌을 준다.

◇NCT 127 '보는 음악과 듣는 음악 모두 갖추고 마음을 사로잡겠다'

NCT 127멤버들은 타이틀곡 '체리밤'을 비롯한 자신들의 새 앨범 'NCT #127 Cherry Bomb(엔시티#127 체리밤)'에 대해 시대의 트렌드인 '보는 음악'의 선두주자가 되는 계기가 됨과 동시에 랩과 보컬 등 다양한 매력을 보여줄 수 있는 앨범이라고 표현했다.

멤버 도영은 "타이틀곡 '체리밤'을 받으면서 퍼포먼스를 요하는 보는 음악이 많이 발전한 요즘 아이돌 중에서 우리가 선두주자로 나설 수 있을 것이라는 생각을 갖게 됐다"며 "물론 퍼포먼스 뿐만 아니라 보컬과 랩 등도 한껏 녹아있어 퍼포먼스를 중시하는 대중뿐만 아니라 여러 사람들을 만족시킬만한 앨범과 타이틀곡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멤버 태용과 마크는 "평소 하루 평균 9시간 이상의 연습을 연습해왔으며, 많은 시행착오를 겪고 완성된 퍼포먼스다"라며 "한번에 안무가 나오지 않고 연습하면서 여러번 수정하다보니 춤의 퀄리티가 더욱 좋아졌다"라고 말했다.

이어 "체리밤의 가사를 쓸 때에도 멤버들과 앨범 콘셉트를 생각하며 여러번 수정하다보니 시간이 오래 걸렸기에 애정이 많이 간다"며 "섹시하고 파워풀하면서도 새롭다는 느낌을 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ET-ENT 스테이지] '칼 퍼포장인' NCT127, 세련·성숙미 입고 돌아오다

또 멤버들은 5개월여 만의 빠른 컴백이 보다 많은 팬들을 빨리 만나고 점차 성숙해지고 싶다는 의지의 표현임을 밝혔다

멤버 도영과 태용은 "빠른 컴백은 글로벌 팬들에게 우리의 좋은 모습을 많이 보여드리고 좋은 영향을 많이 받고자 컴백을 서둘렀다"며 "신인의 마음을 갖고 대중분들의 마음을 얻기 위해 더욱 열심히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NCT127은 이날 오후 6시 각 온라인음원사이트와 동영상 플랫폼들을 통해 'NCT #127 Cherry Bomb'의 음원과 뮤비를 공개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한다.

 박동선 기자 (dspark@rpm9.com)

최신포토뉴스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