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PM9

라이프
HOME > 라이프

이영학 딸, 모습 드러내...“친구한테 수면제 왜 줬나?” 질문에 묵묵부답

발행일 : 2017-10-12 13:40:36
(사진=KBS 캡처) <(사진=KBS 캡처) >

‘어금니아빠’ 이영학의 딸이 영장심사에 참석하기 위해 모습을 드러냈다.

이양은 12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위해 그간 입원해 있던 병원에서 서울북부지법으로 이동하며 취재진 앞에 잠시 멈췄다.

이날 휠체어를 타고 나온 채 고개를 푹 숙인 이양은 '수면제를 친구에게 왜 줬는지, 친구가 숨졌다는 것을 언제 알았는지, 집에서 나갔다가 돌아온 이후 왜 친구를 찾지 않았는지, 아빠가 친구에게 하는 행동을 봤는지' 등 이어지는 기자들의 질문에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이양은 지난 1일 아버지 이영학(35)씨가 중랑구 자택에서 살해한 자신의 친구 A(14)양의 시신을 이씨가 강원도 영월 야산에 유기하는 것을 도운 혐의(사체유기)를 받고 있다.

이양은 A양 살해에는 직접 가담하지 않았으나 아버지가 시신을 가방에 실어 차로 옮기는 것을 거들었고 유기 현장에도 동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 아버지의 지시로 A양에게 수면제를 건넸으며, A양이 수면제에 취해 집에서 잠들어 있는 중에 외출했다가 돌아와서는 친구를 찾지 않았다는 점 등도 조사에서 드러났다.

이양은 지난 5일 수면제를 과다 복용한 상태로 검거돼 병원에서 치료받으며 조사를 받았다.

앞서 아버지 이영학은 지난 8일 사체유기 혐의로 구속됐다. 경찰은 이씨가 살해 사실도 인정함에 따라 살인 혐의도 더해 조만간 이씨를 검찰에 송치할 계획이다. 딸 이양의 구속 여부는 이르면 이날 오후 결정 날 전망이다.

 이효은 기자 (rpm9en@rpm9.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

최신포토뉴스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