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PM9

라이프
HOME > 라이프

서해순 “이상호 기자, 정상인지 의심스러워...영화 상영 있을 수 없는 일"

발행일 : 2017-10-12 14:35:11
(사진=YTN 캡처) <(사진=YTN 캡처) >

서해순 씨가 12일 서울지방경찰청에 조사를 받기 위해 출두했다.

이날 조사에 앞서 취재진 앞에 선 서해순 씨는 "이상호 기자가 무엇을 위해서 의혹을 제기하는지 모르겠다"며 "그 분의 정신 상태가 정상인지 의심스럽다. 저도 다큐멘터리를 제작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법정 대응 하겠지만 저 같은 남편도 딸도 없는 여자에게 말도 안하고 영화를 만들었고 영화일 수도 없는 것을 돈을 받고 영화관에서 상영한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고 김광석의 형은 서해순 씨를 딸 서연 양의 사망 관련 유기치사와 딸의 사망 사실을 숨긴 채 저작권 소송을 종료시켰다며 사기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이에 대해 서 씨는 남편과 딸 타살 의혹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단언했으며 이날 경찰에 고 김광석 사망 당시 정황 기록, 저작권 소송 관련 자료, 서연 양 병원 진료 기록 및 학교, 양육비 관련 기록 등을 제출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한편 서연 양은 2007년 12월 23일 경기도 용인 자택에서 쓰러져 병원으로 이송된 뒤 숨진 것으로 뒤늦게 알려졌다. 그러나 서해순 씨가 딸의 사망 소식을 친가에 알리지 않은 것으로 전해지면서 의혹이 증폭됐다.

 이효은 기자 (rpm9en@rpm9.com)

최신포토뉴스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