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PM9

자동차
HOME > 자동차 > 부품/용품

금호타이어 “자구노력 위해 최선 다할 것”

발행일 : 2018-01-10 11:52:25
금호타이어 “자구노력 위해 최선 다할 것”

금호타이어가 지난 9일 ‘채권금융기관협의회(이하 채권단)’로부터 ‘경영정상화를 위한 조속한 자구노력 이행 요청’ 공문을 접수한 후 “채권단이 납득할 수 있는 수준의 자구노력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는 입장을 10일 밝혔다. 회사 측은 이미 8일 노동조합(금속노조 금호타이어지회)에 중단된 교섭 재개 요청을 한 상황이다.

채권단은 공문을 통해 “모든 이해관계자의 고통분담과 금호타이어의 자구노력을 전제로 다각적인 경영정상화 방안을 강구 중이나, 만약 충분하고도 합당한 수준의 자구노력이 선행되지 않을 경우 어떠한 경영정상화 방안도 불가능하다”고 엄중히 경고했다.

지역 경제계도 “금호타이어가 구조조정을 피하고 생존하기 위해서는 노사 스스로의 자구노력과 고통분담이 선행되는 게 바람직하며, 노사는 적극적인 협력과 희생을 통해 회사를 우선 살리고 구조조정의 수위와 고통분담의 기간을 최소화하는 게 현명하다”라는 게 중론이다.

회사 측은 지난 12월 12일 경영정상화 방안 제시와 함께 조직 축소 및 임원 감축, 일반직 희망퇴직을 실시하고, 금호아시아나그룹 계열 분리에 따른 특수관계자 거래 개선과 판매 촉진을 위한 해외 영업망 정비 등을 통해 약 525억원 수준의 자구노력을 실시하고 있다.

하지만 노조 집행부는 10일부터 근무조별 파업과 함께 24일에는 상경 총파업까지 예고하고 있어 회사의 생존 가능성은 갈수록 어두워지고 채권단과 시장의 신뢰는 떨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회사는 현재 12월 급여에 이어 1월 정기상여도 지급하지 못할 정도로 유동성이 바닥나고 1월 말 도래하는 막대한 차입금 상환과 계속되는 적자로 3중고(三重苦)에 처해 있으며, 경영위기를 극복하고 채권단과 시장의 신뢰를 얻어 구조조정을 피하기 위해서는 노동조합을 비롯한 전 구성원의 희생과 노력이 절실하다.

금호타이어 측은 “노동조합이 경영위기만 가중시키는 무책임한 투쟁과 파업을 중단하고 노사가 함께 전 구성원의 생존과 경영정상화 방안에 대한 적극적인 고민과 노력을 해줄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면서 “전 구성원의 고용안정과 지역 경제의 미래를 위해 경영정상화에 최선의 노력과 조치를 다할 것을 약속한다”고 밝혔다.
임의택 기자 (ferrari5@rpm9.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

최신포토뉴스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