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PM9

라이프
HOME > 라이프

박상기 장관, 검찰 내 성추행 보고 이메일 논란에 "확인에 착오 있었다...적극 대처할 것"

발행일 : 2018-02-02 14:18:33
(사진=KBS1 캡처) <(사진=KBS1 캡처) >

박상기 법무부 장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박상기 장관은 2일 오후 법무부에서 열린 성범죄대책위원회 발족 기자회견에서 검찰 내 성추행 사건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박상기 장관은 “서 검사가 겪었을 고통에 안타까운 마음을 금할 수 없다"며 "이 문제를 알게 된 후 취한 법무부 차원의 조치가 국민들께서 보시기에 매우 미흡했을 것이다. 이메일 확인상의 착오 등으로 혼선을 드린데 대해서도 대단히 송구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박 장관은 "서 검사에 대한 비난이나 공격, 폄하 등은 있을 수 없다.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적극 대처할 것"이라고 전했다.

또 박 장관은 법무부 성희롱 성범죄 대책위원회를 발족했다고 밝히며 “법무부와 산하기관에서 발생한 성희롱, 성범죄의 실태 전반을 점검하고 재발방지를 위한 개선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외부전문가를 모셨다”고 밝혔다.

한편 성범죄대책위원회 위원장으로는 권인숙 한국여성정책연구원장이 임명됐다.

 이효은 기자 (rpm9en@rpm9.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

최신포토뉴스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