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PM9

문화예술
HOME > 문화예술 > ET-ENT인터뷰

[ET-ENT 인터뷰] 정혜성, '친근한 동생매력부터 진중한 배우매력까지'(정혜성 '의문의 일승' 종영 인터뷰②)

발행일 : 2018-02-07 23:15:00
최근 서울 명동 소재 카페 'FNC WOW'에서 배우 정혜성과 SBS 월화드라마 '의문의 일승' 종영 인터뷰를 가졌다. (사진=FNC엔터테인먼트 제공) <최근 서울 명동 소재 카페 'FNC WOW'에서 배우 정혜성과 SBS 월화드라마 '의문의 일승' 종영 인터뷰를 가졌다. (사진=FNC엔터테인먼트 제공)>

[RPM9 박동선기자] SBS 월화드라마 '의문의 일승' 여주인공 '진진영' 역으로 러블리 이미지를 깨고 다양한 스펙트럼을 보여준 정혜성이 인터뷰를 통해 배우인생을 걷고 있는 자신의 모습과 향후 목표 등에 대해 소신있게 말했다.

최근 전자신문엔터테인먼트는 서울 명동 FNC WOW에서 SBS 월화드라마 '의문의 일승'에서 맹활약한 정혜성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정혜성은 2009년 MBC 주말특별기획 '친구, 우리들의 전설'로 안방극장에 데뷔, tvN '감자별2013QR3'·SBS '기분좋은 날'·'리멤버-아들의 전쟁'·KBS2 '블러드'·'구르미 그린 달빛' 등으로 달콤러블리한 매력을 드러낸 데 이어 지난해 KBS2 '김과장'·'맨홀-이상한 나라의 필'로 KBS '연기대상' 여자 조연상을 수상하면서 연기력과 그 매력을 인정받고 있다. 여기에 tvN 내귀의 캔디, MBC 우리결혼했어요 시즌4·미스터리 음악쇼 복면가왕 등으로 러블리한 이미지와 다재다능한 끼를 발산한 바 있다.

최근에는 SBS '의문의 일승'을 통해 데뷔 첫 주연으로 맹활약하면서 다양한 스펙트럼을 가진 배우로서 성장해나가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인터뷰 간 정혜성은 그녀의 주요 작품들 속 캐릭터처럼 귀여우면서도 해맑은 모습으로 취재진을 대했다. 그러면서도 배우인생에서의 자신의 목표를 분명하게 밝히면서 현재만큼 나중이 기대되는 배우로서의 인식을 갖게 했다. 지난 1편(드라마 편)을 잇는 정혜성과의 드라마종영 인터뷰 2편은 '아티스트 편'으로 게재된다.

최근 서울 명동 소재 카페 'FNC WOW'에서 배우 정혜성과 SBS 월화드라마 '의문의 일승' 종영 인터뷰를 가졌다. (사진=FNC엔터테인먼트 제공) <최근 서울 명동 소재 카페 'FNC WOW'에서 배우 정혜성과 SBS 월화드라마 '의문의 일승' 종영 인터뷰를 가졌다. (사진=FNC엔터테인먼트 제공)>

◇정혜성, "휴식기간 따라 운동·꽃꽂이·컴퓨터 게임 즐겨, 게임방송 의욕도 있다"

알고보면 정혜성은 2012년 이후 매년 다양한 드라마로 안방극장 시청자들을 만난 소위 '다작'배우로, 많은 촬영현장과 선배·동료배우 등을 함께하며 스스로를 다듬어왔다. 이런 상황은 수용적인 성격에 가까운 정혜성에게 있어 많은 스트레스를 불러오기도 했을 법하며, 자신만의 남다른 휴식법이 있을 것을 기대케한다. 정혜성은 '휴식방법'에 대한 취재진의 질문에 대해 일상적인 삶 속에서 자신의 휴식을 말하며 특유의 귀여운 매력을 한껏 발산했다. 특히 '게임'이야기를 하는 정혜성의 모습은 배우로서의 모습보다 가까운 친구나 동생같은 친근한 매력을 발산했다.

정혜성은 "드라마 종영 이후와 드라마 촬영준비하는 잠깐의 틈에서 휴식하는 방법이 각각 다른 편이다"라며 "제법 긴 휴식기간 동안에는 영화관이나 VOD로 타 드라마나 영화를 감상하며 다른 배우들의 장점과 시청자들의 반응을 파악하며 공부하거나, 필라테스 같은 일상적인 운동이나 꽃꽂이 같은 것을 하곤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촬영 준비기간에는 밖에 나가거나 하기 어려우니까 집에서 가볍게 할 수 있는 컴퓨터 게임을 하곤 한다"라며 "생각이 많거나 지나친 생각에 빠질 때 컴퓨터 게임을 하곤 하는데, 주로 오버워치나 김희원 선배님이 입문시키신 '리그 오브 레전드'를 한다. 제반적인 여건만 되면 게임방송을 직접 해볼까 싶기도 하다"라고 웃으며 말했다.

◇정혜성, "기준 지키며 수용하는 배우 되고파, '의문의 일승'으로 더 많이 배워"

최근 서울 명동 소재 카페 'FNC WOW'에서 배우 정혜성과 SBS 월화드라마 '의문의 일승' 종영 인터뷰를 가졌다. (사진=FNC엔터테인먼트 제공) <최근 서울 명동 소재 카페 'FNC WOW'에서 배우 정혜성과 SBS 월화드라마 '의문의 일승' 종영 인터뷰를 가졌다. (사진=FNC엔터테인먼트 제공)>

최근 진행된 다수의 인터뷰 속 정혜성은 "댓글을 통해 배웠다"라는 말로 대중의 관심을 끌었다. (연기를) '댓글'로 배웠다는 뜻은 시청자들의 피드백을 소중히 여기며 적극적으로 수용한다는 의미와 같다. 그런 그녀가 평소 연기활동에서는 어떤 생각으로 임할까? 정혜성은 어린 시절부터 지금까지 해오고 있는 인간적인 모습과 함께 자신이 바라는 배우로서의 목표를 표현하며 자신의 연기활동을 언급했다.

정혜성은 "제가 생각하는 좋은 배우는 자신만의 명확한 기준을 지키면서 다른 부분에 있어 수용하려고 노력하는 배우다"라며 "이는 어렸을때부터 제가 배우로서의 삶을 살길 바라셨던 어머니께서 '남의 이야기를 귀담아들을 줄 알아야한다'라고 가르쳐주셨던 것에 영향을 받은 것 같다. 요즘에도 함께 연기하는 선배님은 물론 동료배우나 시청자들의 피드백까지 많이 듣고 수용하려 노력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특히 '의문의 일승'으로 좋은 선배님들과 함께하게 되면서 인성이 된 배우, 좋은 배우, 좋은 영향력을 끼치는 배우가 되고 싶다는 마음이 더욱 커졌다"라며 "상처받는 일이 있기도 하지만, 기분 안좋을 수 있는 이야기도 들으면서 고칠 부분을 명확히 알아야 발전할 수 있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정혜성, "내면 속 성격에 진심담아 연기, 어떤 캐릭터도 잘 해낼 것"

최근 서울 명동 소재 카페 'FNC WOW'에서 배우 정혜성과 SBS 월화드라마 '의문의 일승' 종영 인터뷰를 가졌다. (사진=FNC엔터테인먼트 제공) <최근 서울 명동 소재 카페 'FNC WOW'에서 배우 정혜성과 SBS 월화드라마 '의문의 일승' 종영 인터뷰를 가졌다. (사진=FNC엔터테인먼트 제공)>

앞선 인터뷰에서 보듯, 정혜성은 현재까지 엉뚱발랄 또는 러블리 캐릭터로 많은 사랑을 받아온 인물로, 그녀가 열정과 다이내믹함이 가득한 '의문의 일승' 진진영 배역을 맡았다는 소식은 상당히 파격적으로 느껴졌던 바 있다. 대중 사이에서는 그녀의 필모그래피에서 확인할 수 있는 다양한 작품 속 캐릭터들과 진진영 캐릭터를 비교하면서 어느 것이 잘 맞는지 서로 다른 의견을 내놓고 있다. 여기에 대해 정혜성은 현재까지의 배역에 대해 자신이 생각하는 의미와 함게 스스로의 연기철학에 대해 설명하며 스펙트럼 넓은 연기자로서의 포부를 짐작케하는 모습을 보였다.

정혜성은 "보통 제가 연기를 할 때 제 내면의 모습들을 끄집어내서 연기를 하는 편이다"라며 "드라마 '오 마이 비너스' 장이진과 '구르미 그린 달빛' 명은 공주, '김과장' 속 홍가은 캐릭터가 일상적으로 갖고 있는 제 성격 중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모습이지만, '맨홀-이상한 나라의 필' 오진숙이나 '의문의 일승' 진진영의 모습도 없지 않다"라고 말했다.

이어 "사실 중요한 것은 다양한 캐릭터에 맞는 제 모습을 시청자분들께 보여주는 것과 마찬가지로 얼마나 진심으로 연기에 임하느냐가 아닐까 한다"라며 "이번에 많은 분들이 사랑해주신 '의문의 일승' 진진영이나 전작 '맨홀-이상한 나라의 필'에서 오진숙 캐릭터를 연기할 때는 외모에 치중하지 않겠다는 생각과 함께 진심으로 연기하는데 몰입했다. 앞으로도 제 내면에 있는 부분들을 토대로 연기하면서 진심을 담아나가면 어떤 캐릭터라도 잘 해낼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정혜성 "좋은 역할이라면 비중 상관없어, 영화·드라마 외 관찰형 예능 등 다양한 모습 보여드리고파"

최근 서울 명동 소재 카페 'FNC WOW'에서 배우 정혜성과 SBS 월화드라마 '의문의 일승' 종영 인터뷰를 가졌다. (사진=FNC엔터테인먼트 제공) <최근 서울 명동 소재 카페 'FNC WOW'에서 배우 정혜성과 SBS 월화드라마 '의문의 일승' 종영 인터뷰를 가졌다. (사진=FNC엔터테인먼트 제공)>

정혜성은 9년간 다양한 캐릭터로 안방극장 시청자들을 미소짓게 한 바 있지만, 여전히 다양한 배역으로 좀 더 넓은 스펙트럼의 연기를 펼쳐보고 싶어 하는 의욕이 넘치는 배우였다. 여느 배우들도 마찬가지지만 정혜성 역시도 좋은 작품이라면 배역의 비중을 떠나서 놓치고 싶지 않다는 모습을 드러내고 있으며, 김지원·황정음·한예슬 등 대표적인 국내 로코 여배우들의 뒤를 잇는 로코여신으로서의 욕심도 갖고 있는 듯 보였다. 여기에 편안한 느낌의 관찰예능 출연에도 관심을 기울이는 등 인간미 넘치는 배우로서의 활동을 꿈꾸고 있었다.

정혜성은 "저를 찾아주시는 감독님들이 감사해서 들어오는 작품을 마다하고 싶은 생각은 없다. 스케줄이 겹치지 않고 하고 싶은 역할이 주어진다면 꼭 주인공이 아니더라도 해보고 싶다"라며 "다시보기로 봤던 '쌈, 마이웨이'나 '그녀는 예뻤다', '환상의 커플'과 같은 로맨틱코미디 장르는 지금 이 시점에서 제가 해보고 싶은 장르이기도 하고, 잘 할 수 있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또 드라마말고도 '효리네 민박'이나 '윤식당' 같은 관찰형 예능으로 저 스스로나 시청자들이 편하게 접할 수 있는 모습도 함께 보여드리고 싶다"라며 "스스로 요리를 해주는 것을 좋아하는 편이라, 나홀로 세대 분들이 들어오셔서 함께 생활하는 그런 형태의 예능이 있다면 한번 해보고 싶다"라고 말했다.

최근 서울 명동 소재 카페 'FNC WOW'에서 배우 정혜성과 SBS 월화드라마 '의문의 일승' 종영 인터뷰를 가졌다. (사진=FNC엔터테인먼트 제공) <최근 서울 명동 소재 카페 'FNC WOW'에서 배우 정혜성과 SBS 월화드라마 '의문의 일승' 종영 인터뷰를 가졌다. (사진=FNC엔터테인먼트 제공)>

마지막으로 정혜성은 자신의 롤모델과 미래에 대해 "영화와 드라마, 연극, 예능 등 장르를 가리지 않으시고 다양한 매력을 보여주시는 나문희 선생님이나 윤여정 선생님 같은 분이 되고 싶고, 제 나이대에 맞는 역할을 제대로 해내는 배우가 되고 싶다"라며 "30대든 40대든 그 나이에 맞는 역할과 감정을 드러내며 다양한 활동으로 자신만의 매력을 펼치며, 좋은 영향력을 끼칠 수 있는 배우가 되고 싶다"라고 말하며 마무리 했다.

 박동선 기자 (dspark@rpm9.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

최신포토뉴스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