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PM9

자동차
HOME > 자동차 > 수입차

폭스바겐, 브랜드 첫 번째 컨버터블 SUV 선보인다

발행일 : 2018-02-26 23:16:05
폭스바겐, 브랜드 첫 번째 컨버터블 SUV 선보인다

폭스바겐이 브랜드 역사상 최초의 컨버터블 SUV인 티록의 카브리올레(T-Roc Cabriolet) 버전을 선보인다. 지난 23일 폭스바겐 그룹 감독 위원회는 이 모델의 개발 및 생산을 위해 독일 오스나부르크(Osnabruck) 공장에 8000만 유로 이상의 투자를 결정했다. 폭스바겐 브랜드의 최신 콤팩트 SUV ‘티록(T-Roc)’에 기반을 둔 티록 카브리올레는 오는 2020년 상반기부터 생산에 들어갈 예정이다.

폭스바겐 브랜드 경영 이사회 의장 헤르베르트 디이스(Herbert Diess)는 “폭스바겐은 글로벌 SUV 브랜드로 진화하고 있다. 티록은 이미 전 세계 소형 SUV 부문에서 새로운 기준을 수립한 모델”이라며 “수 십 년간 컨버터블 제작 노하우를 가진 오스나부르크 공장에서 생산되는 티록 카브리올레는 또 한 번 오픈카 성공 신화를 써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폭스바겐의 SUV 라인업은 현재 브랜드 성장에 중요한 기여를 하고 있다. 티구안은 전 세계적으로 72만대가 판매되며 전 세계 베스트셀링 모델 10위권, 베스트셀링 SUV 3위권 내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폭스바겐, 브랜드 첫 번째 컨버터블 SUV 선보인다

폭스바겐은 2020년까지 전 세계적으로 SUV 라인업을 20개 모델로 확대할 계획이며, 폭스바겐이 판매하는 전체 차량의 40%가 SUV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폭스바겐은 티록 카브리올레와 더불어, 전 세계 자동차 시장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세그먼트인 콤팩트 SUV이 제품 라인업을 한층 더 강화할 것이다.

티록 카브리올레에는 최근 크게 성장하고 있는 폭스바겐 SUV 세그먼트의 바디 스타일이 적용되며, 또한 70여년의 폭스바겐 카브리올레 모델의 전통을 이어나간다. 베이스가 된 모델 티록은 2017년 말에 유럽 시장에 성공적으로 출시됐으며, 현재까지 4만여 대의 판매실적을 기록했다.
임의택 기자 (ferrari5@rpm9.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

최신포토뉴스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