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PM9

자동차
HOME > 자동차 > 모터쇼

폭스바겐 “2022년까지 e-모빌리티 등에 약 20조원 투자”

발행일 : 2018-04-26 16:50:15
폭스바겐 “2022년까지 e-모빌리티 등에 약 20조원 투자”

폭스바겐 그룹이 2018 베이징 모터쇼 개막 전날 진행된 그룹 미디어 이벤트를 통해 중국 시장에서 스마트하고 지속가능한 ‘사람 중심 모빌리티(People’s Mobility)’ 솔루션 시대의 선도 기업이 되기 위한 전략을 발표했다. 이를 위해 폭스바겐 그룹과 중국 합작법인은 2022년까지 e-모빌리티, 자율주행, 디지털화 및 모빌리티 서비스 분야에 150억 유로(한화 19조5000억원)를 투자할 계획이다.

이날 행사에는 지난 13일 임명된 헤르베르트 디이스(Herbert Diess) 폭스바겐 그룹 이사회장 겸 최고경영자(CEO)가 참석했다. 폭스바겐 그룹 경영이사회와 감사이사회는 신임 CEO 임명과 함께 그룹을 6개 사업부와 중국 사업부로 재구성하는 조직 개편을 결정한 바 있다.

헤르베르트 디이스 신임 회장은 “폭스바겐 그룹은 중국 합작법인 및 파트너사와의 강한 유대를 바탕으로 깨끗하고 안전하며 스마트한 모빌리티를 제공함으로써 사람들의 일상을 개선하는 작업을 가속화하고 있다”며 중국 시장의 역할을 강조했다. 이와 함께 “2021년까지 최소 6개의 중국 현지 공장에서 배터리 전기차(BEV) 생산을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요킴 하이츠만(Jochem Heizmann) 중국 폭스바겐 그룹 최고경영자(CEO)는 “우리의 목표는 사람으로부터 영감을 받은, 사람을 위한 최고의 모빌리티 솔루션 제공”이라며, “‘사람 중심 모빌리티’는 30년 이상 중국에서 개인화된 모빌리티를 선도해 온 중국 폭스바겐 그룹의 핵심 사업으로서, 파트너사와 함께 중국 고객에게 스마트하고 지속가능한 개인화된 모빌리티를 제공하겠다는 우리의 신념”이라고 강조했다.

폭스바겐 “2022년까지 e-모빌리티 등에 약 20조원 투자”

폭스바겐 그룹의 목표는 e-모빌리티, 자율주행, 디지털화, 새로운 모빌리티 서비스 등 미래 모빌리티를 이끌 주요 분야를 선도하고, 이를 통해 ‘모두를 위한 모빌리티’를 제공하는 것이다. 이에 그룹은 세계에서 가장 포괄적인 전기차 전략 ‘로드맵 E’를 바탕으로 향후 7~8년 동안 신에너지차(NEV) 40대를 중국 시장에 선보일 예정이다.

폭스바겐 그룹은 ‘사람 중심 모빌리티’를 통해 자동차가 디지털 생태계 안에서 스스로 움직이는, 즉 이동성에 있어 ‘네 번째 차원’에 도달하고자 한다. 이러한 새 시대로의 도약을 위해 중국 폭스바겐 그룹은 파트너사와의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인공지능 분야에서는 몹보이(Mobvoi), 스마트 모빌리티 서비스 분야에서는 모빌리티 아시아(Mobility Asia) 및 산하 브랜드 이자(Ezia), 그리고 차량 공유 분야에서는 쇼우치(Shouqi)와 함께 전문화된 서비스와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최근에는 디디추싱(Didi Chuxing)과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스마트 시티, 자율주행 및 로보택시 관련 모빌리티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중국 폭스바겐 그룹의 합작 법인의 역할도 확대되고 있다. 중국제일기차(FAW)와의 합작법인 FAW-폭스바겐은 R&D부터 생산, 판매 및 애프터서비스까지 전 단계가 네트워크로 연결된 지능형 생태계를 개발하고 있으며, 상하이자동차(SAIC)와의 합작법인 SAIC-폭스바겐은 내연기관차뿐 아니라 신에너지차 및 모바일 인터넷 기반 서비스 개발에 집중하고 있다.

2017년 설립된 장화이자동차(JAC)와의 합작법인 JAC-폭스바겐은 부품, 빅데이터 서비스, 전자 결제 및 R&D를 포괄하는 로드맵을 바탕으로 고객맞춤형 e-모빌리티 솔루션을 개발하고 있다. 이를 위해 최근에는 알리바바 그룹의 중국 최대 온라인 쇼핑몰 ‘티몰(Tmall)’과 혁신적 유통 모델 개발을 위한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이번 행사에서 JAC-폭스바겐은 새로운 브랜드 ‘솔(SOL)’을 소개하고 첫 제품인 E20X를 공개했다. E20X는 볼륨 시장을 공략하는 순수 전기 SUV 모델로 1회 충전으로 300㎞(유럽 NEDC기준) 이상 운행이 가능하며, 인공지능과 지능형 커넥티비티 기능을 장착했다.

이와 함께 폭스바겐 그룹의 브랜드들은 9개의 신차를 선보였다. FAW-폭스바겐의 차세대 CC, SAIC-폭스바겐의 올 뉴 라비다, 폭스바겐의 3세대 투아렉 및 스코다의 카미크는 볼륨 시장을 공략하며, 아우디 A8L 및 람보르기니 우루스, 벤틀리 벤테이가는 프리미엄 시장 장악을 목표로 한다. 여기에 포르쉐 미션 E 크로스 투리스모와 폭스바겐 I.D. 비전(VIZZION) 등 전기차 모델도 선보였다.
임의택 기자 (ferrari5@rpm9.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

최신포토뉴스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