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PM9

자동차
HOME > 자동차 > 신차소식

현대차, 국내 고성능차 역사 새로 쓸 ‘벨로스터 N’ 공개

발행일 : 2018-05-04 02:03:56
현대차, 국내 고성능차 역사 새로 쓸 ‘벨로스터 N’ 공개

현대자동차가 내달 국내 시장에 선보일 고성능 라인업 N의 첫 모델, ‘벨로스터 N’을 선보였다.

현대차는 3일 경기도 화성 남양기술연구소에서 알버트 비어만 시험·고성능차 담당 사장, 토마스 쉬미에라 고성능사업부장(부사장) 등 회사 관계자와 자동차 담당 기자단이 참석한 가운데 고성능 라인업 N의 한국 출범을 알리며 내달 출시 예정인 ‘벨로스터 N’의 미디어 사전 체험 행사를 개최했다.

벨로스터 N은 ‘펀 투 드라이브(Fun to Drive, 운전의 재미)’라는 고성능 라인업 N의 철학에 따라 지난해 유럽에서 출시한 i30 N에 이어 개발된 현대차의 두 번째 고성능차다.

벨로스터 N은 ▲‘코너링 악동(惡童)’이라는 애칭에 어울리게 코너링 정점에서 짜릿한 즐거움을 주는 주행밸런스 ▲스릴 넘치는 서킷주행이 가능한 강력한 주행능력 ▲출퇴근과 같은 일상 속에서도 편안하게 운전할 수 있는 넓은 주행범위 ▲사운드, 조작계,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디자인 곳곳에서 체감할 수 있는 고성능 주행감성 등을 통해 고성능 라인업 N이 지향하고 있는 방향성을 구현해냈다.

현대차, 국내 고성능차 역사 새로 쓸 ‘벨로스터 N’ 공개

알버트 비어만 사장은 인사말을 통해 "한국에서는 첫 번째로 선보이는 고성능차인 벨로스터 N은 현대차의 고성능 철학과 모터스포츠와의 연계성을 바탕으로 완성됐다”며 “벨로스터 N을 통해 한국 고객들에게 운전의 재미를 선사하고, 또한 N 브랜드의 팬(Fan)을 만드는 것이 우리의 바람이다”라고 밝혔다.

벨로스터 N에는 ▲고성능 2.0터보 엔진 ▲6단 수동변속기 ▲런치 컨트롤(Launch Control) ▲레브 매칭(Rev matching) ▲전자제어 서스펜션(ECS)이 기본 탑재되며 ▲N 코너 카빙 디퍼렌셜(N Corner Carving Differential, E-LSD)이 적용된다.

지난 3월 신설된 현대차 고성능 사업부를 총괄하는 토마스 쉬미에라 부사장은 “N의 미션은 더 많은 사람들이 가슴 뛰는 드라이빙의 재미를 경험할 수 있게 해 주고 계속해서 다시 N을 찾게끔 하는 것”이라며 “이는 엔진 회전수(RPM)로 측정되기보다 드라이버의 심장 박동수(BPM)로 측정될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차, 국내 고성능차 역사 새로 쓸 ‘벨로스터 N’ 공개

‘운전의 재미(Fun to Drive)’라는 철학을 따르는 N의 3대 고성능 DNA는 ▲코너링 악동(Corner Rascal, 곡선로 주행능력) ▲일상 속 스포츠카(Everyday Sports Car) ▲레이스 트랙 주행능력(Race Track Capability)이다.

이런 개념으로 설계된 벨로스터 N은 튜닝 없이도 레이스 트랙 위를 달릴 수 있으며 간단히 모드 변환만 하면(N Grin Control System) 출퇴근 등 일상적인 주행도 가능하다.

벨로스터 N에 탑재된 고성능 2.0 터보 엔진은 최고출력 275마력과 최대토크 36.0㎏f·m를 내며, 자동변속기나 DCT 없이 고성능 특화 전륜 6단 수동변속기 한 가지만 갖췄다.

이와 함께 ▲주행모드간 승차감을 차별화하는 ‘전자제어 서스펜션(ECS, 주행모드에 맞게 서스펜션 제어)’ ▲변속 충격을 최소화하고 다이내믹한 변속감을 구현하기 위한 ‘레브 매칭(변속시 RPM을 동기화해 빠른 변속 가능)’ ▲발진 가속성능 극대화를 위한 ‘런치 컨트롤(정지 발진 시 엔진 RPM 및 토크를 제어해 최대 발진)’ 이 기본적용 됐으며 ▲글로벌 타이어 제조사인 미쉐린과 피렐리의 고성능 타이어가 탑재된다.

아울러 레이스 트랙의 곡선로에서 짜릿하게 탈 수 있도록 ‘N 코너 카빙 디퍼렌셜(N Corner Carving Differential, E-LSD)’을 적용해 좌우 바퀴의 구동력을 주행 상황에 맞게 최적으로 배분, 미끄러짐 없이 선회 주행이 가능하도록 했다.

현대차, 국내 고성능차 역사 새로 쓸 ‘벨로스터 N’ 공개

또한 현대차는 차축구조와 강성강화를 통해 주행성능을 개선한 N 파워 센스 액슬(N Power Sense Axle)과 검증 및 해석기법을 통해 개발한 차체 보강부재도 적용했다.

공기역학적 디자인과 다양한 공력개선 기술로 공력성능 또한 극대화했다.

차에서 체감할 수 있는 ‘고성능 감성’도 벨로스터 N의 특징이다.

벨로스터 N은 가변배기밸브시스템을 통해 주행모드별로 배기음을 조절할 수 있는데 일반 주행모드에서는 세단처럼 조용하게, N(고성능)모드에서는 감성적이고도 파워풀한 배기음이 연출된다.

특히 N(고성능)모드에서 악셀 오프(OFF) 또는 변속 시 발생하는 후연소 사운드는 마치 WRC나 F1 머신을 타고 있는 것처럼 서킷 주행 시 고조된 감성을 한층 더 끌어올린다.

이외에도 벨로스터 N은 ▲고성능 N 전용 클러스터 ▲주행정보 알림 및 랩타임 측정기능을 제공하는 고성능 UX ▲지지력과 안정성을 높인 전용 스포츠 시트 ▲N 전용 주행모드 버튼이 적용된 스티어링 휠 등 고성능 특화 사양이 적용됐다.

현대차는 오는 6월 벨로스터 N을 국내에 론칭하면서 고성능차 시장에서 수입차와 당당히 겨룰 계획이다.
임의택 기자 (ferrari5@rpm9.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

최신포토뉴스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