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PM9

자동차
HOME > 자동차 > 모터쇼

르노삼성, 부산모터쇼서 독특한 모델로 ‘눈길’

발행일 : 2018-06-15 15:24:15
르노삼성, 부산모터쇼서 독특한 모델로 ‘눈길’

르노삼성자동차가 오는 17일까지 열리는 2018 부산국제모터쇼에서 르노삼성과 르노 브랜드의 헤리티지와 철학을 상징하는 다양한 스페셜 모델들을 선보이고 있다.

르노삼성차는 이번 부산모터쇼 전시관에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 에스.티. 듀퐁 에디션, 르노 브랜드 최초의 생산판매 모델인 타입 A 부아트레, 그리고 르노삼성 클래식 모델 SM530L을 전시중이다.

르노삼성, 부산모터쇼서 독특한 모델로 ‘눈길’

먼저 146년 역사의 프랑스 명품 브랜드 `에스.티. 듀퐁(S.T. Dupont)`과 협업한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의 스페셜 에디션을 전시해 관람객들의 이목을 끌고 있다. 트위지 에스.티. 듀퐁 에디션은 에스.티. 듀퐁의 제품 제작 방식을 적용, 장인의 섬세함과 고급스러운 감각을 담아 전혀 새로운 트위지의 모습을 이끌어냈다.

트위지 에스.티. 듀퐁 에디션은 한국에 위치한 르노디자인아시아와 에스.티. 듀퐁 파리 디자인팀이 협력한 작품으로, 도심에서 간편하게 움직일 수 있는 친환경적인 차량을 운행하면서도 우아함과 스타일까지 갖추고자 하는 운전자를 떠올리며 디자인되었다. 외관에 섬세한 펄감을 살려 만든 블루 컬러를 적용했으며, 루프는 글로시 블랙 도장 처리를 해 더욱 세련된 느낌을 더했다. 인테리어 곳곳에는 프랑스 국기 문양으로 포인트를 주었다.

르노삼성, 부산모터쇼서 독특한 모델로 ‘눈길’

부아트레는 르노의 창업자인 루이 르노가 21살 되던 해인 1898년 첫 번째로 제작한 모델이다. 루이 르노는 ‘드 디옹 부통’의 3/4마력 차를 구입해 개조했다. 이 모델에 당시로서는 혁신적인 3단 기어를 장착하고, 구동장치를 별도로 만들어 탑재했다. 차량은 가파른 몽마르뜨 언덕에서 성공적으로 운행을 마쳐 첫 12대 주문을 받았고, 유럽을 대표하는 자동차 브랜드 ‘르노’가 탄생되는 시작이 되었다.

부아트레는 1898년부터 1903년까지 5년 동안 생산됐으며, 총 8개의 타입이 만들어졌다. 이번에 부산모터쇼에 전시한 모델은 초기에 만들어진 ‘타입 A 부아트레(Type A Voiturette)’다.

르노삼성, 부산모터쇼서 독특한 모델로 ‘눈길’

르노삼성 히스토리존에는 클래식 모델인 SM530L이 전시됐다. SM530L은 1세대 SM5인 SM525V 트림을 기반으로 제작된 리무진 차량이다. 일반에 판매되지 않고 국내에 단 10대만 VIP용으로 특별 제작된 희귀 모델이다. 르노삼성은 SM5 출시 20주년의 의미를 관람객들과 함께 공유하기 위해 이번 SM530L 전시를 마련했다. SM5는 지난 1998년 르노삼성 브랜드 설립부터 지금까지 100만대 이상 판매된 베스트셀러다.

1세대 SM5는 출시 당시 차별화된 고급화와 내구성으로 시장에 파장을 일으켰다. 그 결과, SM5는 2001년 12월 국내 중형차 판매량 1위(6508대)를 기록하고, 2002년 연간 판매량 10만대를 웃돌았으며, 이후에도 중형 승용 부분에서 수차례 월 평균 판매 1위를 차지했다.
임의택 기자 (ferrari5@rpm9.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

최신포토뉴스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