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PM9

연예
HOME > 연예

‘부산행’ 정유미, 공유가 부럽다? ‘진정한 분위기 메이커’

발행일 : 2019-02-11 19:48:33
사진=영화 '부산행' 포스터 <사진=영화 '부산행' 포스터>

영화 ‘부산행’이 화제인 가운데 정유미의 발언이 새삼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2016년 개봉한 영화 ‘부산행’은 한국형 좀비의 본격적인 서막을 알리며 세계인의 극찬을 받은 작품이다.

당시 ‘부산행’에 출연한 정유미는 주연 배우 공유의 평소 성격은 언급하기도 했다. 정유미는 한 언론 매체와 인터뷰에서 “조금 알고 편안한 배우가 현장에 있다는 게 의지가 됐다”며 “완성된 영화를 보고 나니 정말 공유가 잘했다는 생각이 들더라. 내가 이런 말 하긴 웃기지만 성장하는 배우의 모습을 봤다”고 말했다.

이어 “현장에서는 바쁘고 정신없게 촬영해서 모니터를 디테일하게 할 수는 없었는데 완성본을 보니 그 결들이 다 살아있더라”며 “특히나 공유가 연기한 부분이 그랬다. 부럽고 신기하더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사실 ‘도가니’ 때도 공유라는 배우가 부러웠던 적이 있었다. 당시 마지막 촬영을 하고 오빠가 자리를 마련했다. 소고기를 구워 먹고 스태프들과 파이팅을 하는데 그게 부럽더라”고 털어놨다.

이후 다시금 호흡을 맞춘 정유미는 “나는 그게 잘 안되는 배우다. 쉬운 것 같으면서도 어렵다. 현장을 밝게 해주는 사람도 분위기 메이커라고 생각하지만, 공유가 진정한 분위기 메이커가 아니었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주연 배우가 연기만 하는 게 아니라 현장을 아우르는 것, 그게 배우의 덕목이라고 생각하진 않지만, 옆에 봤을 때 인상깊었다”며 ‘부산행’ 출연 소감을 전했다.

 김정은 기자 (rpm9en@rpm9.com)

최신포토뉴스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