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PM9

연예
HOME > 연예

안재욱, 그의 ‘누가 죄인인가’ 더는 들을 수 없나

발행일 : 2019-02-11 20:52:52
사진=MBC '라디오스타' 캡처 <사진=MBC '라디오스타' 캡처>

안재욱이 뮤지컬 ‘영웅’에서 결국 하차했다.

11일 음주운전 논란으로 대중들의 비난을 산 안재욱은 결국 합류한 뮤지컬에서 하차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안재욱의 소속사 제이블엔터테인먼트는 이날 ‘광화문 연가’에 이어 10주년을 맞은 ‘영웅’에서도 하차한다며 당분간 자숙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영웅’은 안중근 의거 100주년을 맞이해 제작된 것으로 그의 마지막 1년을 집중 조명한 작품이다.

앞서 그는 OSB ‘독특한 연예뉴스’를 통해 “시국도 혼란스럽고 많이 힘들다”고 언급한 바 있다.

그러면서  “그런데 나라를 지키기 위해서 목숨을 바칠 정도의 이런 우리의 조상들이 있 지금의 현실을 좀 많이 안타깝기도 하고 그래서 극장을 찾아주시는 관객들이 있다면 우리 대한민국이 그렇게 창피하지만은 않은 나라라는 거를 좀 보여드리고 싶다”고 책임감을 드러냈다.

한편, 안재욱은 앞서 MBC ‘라디오스타’에서 정성화, 양준모, 이지훈과 뮤지컬 ‘영웅’의 재판장에서 울려 퍼지는 ‘누가 죄인인가’를 불러 시청자들에게 뭉클함을 선사하기도 했다.

 김정은 기자 (rpm9en@rpm9.com)

최신포토뉴스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