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PM9

자동차
HOME > 자동차 > 국산차

현대차, ‘승용차’ 웃고 ‘RV’ 울었다

발행일 : 2017-11-01 19:50:32
현대차, ‘승용차’ 웃고 ‘RV’ 울었다

현대자동차의 올해 승용차 판매가 전년도에 비해 늘어난 반면, RV 부문은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다.

1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올해 1월부터 10월까지 27만1986대의 승용차를 팔아 전년 대비 26.3%의 증가율을 기록하고 있다. 그랜저가 무려 159.3%의 증가율을 나타내며 11만2819대 팔려 인기 상종가를 달리고 있고, i30(107.9% ↑), 아이오닉(22.3% ↑) 등도 인기를 끄는 덕분이다.

이에 비해 RV 라인업은 전 차종이 두 자릿수의 감소율을 나타내고 있다. 가장 볼륨이 큰 싼타페가 31.7% 감소한 것을 비롯해 맥스크루즈 21.8%, 투싼 19.3%의 감소율을 기록하며 부진에 빠져 있다. 싼타페는 여전히 월 평균 4000대 이상 팔리는 인기 모델이지만, 모델 체인지 시기가 다가오면서 수요가 서서히 줄고 있다. 이 같은 추세는 싼타페가 풀 체인지 되기 전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올해 데뷔 3년째인 투싼의 판매가 떨어지는 점은 현대차에 치명적이다. 싼타페는 내년도에 신모델로 반등의 기회를 노릴 수 있지만, 투싼은 아직 그럴 시기가 아니기 때문이다.

승용 라인업도 안심만 할 수는 없다. 판매 증가 차종보다 감소 차종이 훨씬 많은 탓이다. 제네시스 라인업의 경우 G70이 10월에 958대 팔렸으나, EQ900의 올해 누계실적은 전년도의 절반에 그치고 있다.

업계 전문가는 “현대차가 RV 라인업을 더 늘려야 세계적인 트렌드에 따라갈 수 있다”면서 “정의선 부회장이 천명한 RV 라인업 확장을 더욱 서둘러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한편 현대차는 지난 10월 내수 판매에서 전년 동월 대비 12.3%의 증가율을 기록했다. 그러나 해외 판매가 6.5% 줄면서 총 완성차 판매는 4.3% 감소했다.
임의택 기자 (ferrari5@rpm9.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

최신포토뉴스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