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PM9

자동차
HOME > 자동차 > 수입차

[2018 CES] 토요타, 아마존·우버와 손잡고 MaaS 전용 전기차 선보여

발행일 : 2018-01-09 15:49:49
[2018 CES] 토요타, 아마존·우버와 손잡고 MaaS 전용 전기차 선보여

토요타자동차가 2018 CES에서 다목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모빌리티 서비스(MaaS : Mobility as a Service) 전용 차세대 전기 자동차(EV) ‘e-Palette Concept(팔레트 콘셉트)’를 선보인다.

e-Palette Concept는 전동화, 커넥티드, 자동 운전 기술을 활용한 모빌리티 서비스 전용 차세대 전기자동차로 이동과 물류, 판매 등 다양한 서비스에 대응해 사람들의 생활을 지원하는 ‘새로운 모빌리티’를 제공한다. 향후 복수의 서비스 사업자에 의한 차량 1대의 상호 이용이나, 복수의 사이즈 베리에이션을 갖춘 차량에 의해 효율적으로 연계된 수송 시스템도 가능하도록 설계됐다. 또, 서비스 사업자의 니즈에 맞춘 실내를 설정-예를 들면 이동 중에 서비스를 제공해 보다 가치 있는 이동시간으로 변화시키는 등-함으로써 e-Palette Concept가 새로운 모빌리티 서비스의 창출에 공헌하는 것도 목표다.

토요다 아키오 사장은 “자동차 산업은 지금 전동화, 커넥티드, 자동 운전 등의 현저한 기술의 진보에 의해 100년에 한번 있는 대변혁의 시대를 맞이하고 있다. 토요타는 ‘보다 좋은 차를 만들자’, ‘모든 사람이 자유롭게 즐겁게 이동할 수 있는 모빌리티 사회를 실현하자’라는 의지를 갖고 있다. 이번 발표는 지금까지의 자동차의 개념을 뛰어넘어 고객에게 서비스를 포함한 새로운 가치를 제공할 수 있는 미래의 모빌리티 사회실현을 향한 커다란 한 걸음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2018 CES] 토요타, 아마존·우버와 손잡고 MaaS 전용 전기차 선보여

실용성 높은 차량사양의 검토와 e-Palette Concept를 활용한 새로운 모빌리티 서비스를 실현하는 모빌리티 서비스 플랫폼(MSPF : Mobility Service Platform)의 구축을 추진하기 위해, 토요타는 초기 파트너로서 유력 기업과 얼라이언스를 체결했다. 모빌리티 서비스 파트너로서 아마존닷컴, 디디추싱, 피자헛, 우버 테크놀로지가, 기술 파트너로서 디디추싱, 마쓰다, 우버 테크놀로지가 참가한다. 이러한 제휴 파트너들이 서비스의 기획 단계부터 참가해 실험차량에 의한 실증사업을 함께 추진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향후에는 2020년대 전반에 미국을 비롯한 여러 지역에서 서비스 실증을 추진함과 동시에 2020년에는 일부 기능을 탑재한 차량을 도쿄올림픽·패럴림픽에 투입한다는 계획이다.

토요타는 모빌리티 서비스 플랫포머로서 자동차의 새로운 매력과 가치를 창조해 사람들의 삶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사업 활동을 수행하고 있다. e-Palette Concept는 사회성 높은 모빌리티의 하나로 향후 본격적인 실용화를 위한 개발이 계속 이뤄질 예정이다.
임의택 기자 (ferrari5@rpm9.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

최신포토뉴스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