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PM9

문화예술
HOME > 문화예술 > ET-ENT영화

[ET-ENT 영화] 서울독립영화제(05) ‘소은이의 무릎’ 핵심에 집중해 만들었다면

발행일 : 2017-11-07 11:48:55

최헌규 감독의 ‘소은이의 무릎’은 제43회 서울독립영화제(서울독립영화제2017, SIFF2017) 특별초청 부문의 장편 영화이다. 지방 소도시에 사는 여고생 소은(박세인 분)은 비실비실 마른 체형에 실력도 별로이지만 프로선수를 꿈꾼다.

‘소은이의 무릎’ 스틸사진. 사진=서울독립영화제 제공 <‘소은이의 무릎’ 스틸사진. 사진=서울독립영화제 제공>

하고 싶은 일을 잘하지 못하는 청소년, 때로는 묵묵히 지켜봐 주기를 바라면서도 외롭고 힘들 때 함께 해주기를 바라는 마음, 포기해야 할 것 같은 좌절감과 약간만 버티면 뭔가 될 것 같은 희망 사이의 갈등. ‘소은이의 무릎’은 아픈 청춘의 이야기이기도 하지만, 도전하고 있는 우리들의 이야기이기도 하다.

‘소은이의 무릎’ 스틸사진. 사진=서울독립영화제 제공 <‘소은이의 무릎’ 스틸사진. 사진=서울독립영화제 제공>

◇ 누군가에게 친구가 돼 준다는 것은

‘소은이의 무릎’에서 소은은 한때 잘 나갔던 영화배우 유진(박아인 분)을 만나는데, 소은에게 친구가 없다는 이야기를 들은 유진은 자신과 친구하자고 말한다. 유진은 소은의 이야기를 들어주기도 하고, 소은이가 자신의 속마음을 이야기할 수 있도록 분위기를 조성하기도 하고, 현실에 직면하도록 만들기도 한다.

‘소은이의 무릎’ 스틸사진. 사진=서울독립영화제 제공 <‘소은이의 무릎’ 스틸사진. 사진=서울독립영화제 제공>

유진의 팬인 남고생 용식(박성우 분)도 소은의 삶에 등장하는데, 누군가와 친구가 되면서 소은의 삶이 달라지기 시작한다. 영화는 소은의 소소한 꿈에도 관심을 가지면서, 소은의 인간관계 또한 중요하게 생각한다.

‘소은이의 무릎’ 스틸사진. 사진=서울독립영화제 제공 <‘소은이의 무릎’ 스틸사진. 사진=서울독립영화제 제공>

◇ 성장 드라마, 스포츠 드라마... 초점에 집중했다면

‘소은이의 무릎’은 청소년의 성장 드라마이고 프로선수가 되고 싶은 여고생의 꿈을 담고 있는 스포츠 드라마이다. 그런데, 소은이 꿈을 이루기 위해 치열하게 농구 연습하는 장면은 거의 나오지 않는다. 성장을 위한 노력은 크게 보이지 않는다. 다른 사람과의 갈등도 첨예하게 대립하기보다는 그냥 쭉 나열하는 것처럼 보인다.

‘소은이의 무릎’ 스틸사진. 사진=서울독립영화제 제공 <‘소은이의 무릎’ 스틸사진. 사진=서울독립영화제 제공>

만약 영화가 촘촘하고 치열하게 전개됐다면, 후반부의 유진이 준 충격이 무척 실감 나게 다가왔을 수도 있다. 뜬금없는 전개처럼 여겨지는 이유는, ‘소은이의 무릎’이 장편 영화라기보다는 단편 영화를 길게 늘여놓은 것처럼 느껴지는 상태에서 개연성 약한 반전을 줬기 때문일 수도 있다.

‘소은이의 무릎’ 스틸사진. 사진=서울독립영화제 제공 <‘소은이의 무릎’ 스틸사진. 사진=서울독립영화제 제공>

단편 영화로 만들어졌으면 ‘소은이의 무릎’은 꽤 상징적인 의미를 가진 작품이 됐을 수도 있다. 연습 과정의 치열함이 없이 경기 장면을 지나치게 길게 끌고 간 점 또한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 실제 농구 경기 중계 이상의 긴박감을 살리지 못할 것이라면, 연습 과정을 치열하게 카메라에 담고 실제 경기 장면은 핵심만 담는 것이 훨씬 좋은 선택이었을 것이다.

천상욱 기자 (lovelich9@rpm9.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

최신포토뉴스

위방향 화살표